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오늘 미세플라스틱 맛은 어땠나요?”WWF 호주 뉴캐슬 대학 연구 결과···매주 신용카드 1장 분량 미세플라스틱 섭취
WWF와 호주의 뉴캐슬 대학이 실시한 “플라스틱의 인체 섭취 평가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매주 평균적으로 약 2000개의 미세플라스틱을 소비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5g이다. 이는 월로 환산하면 21g, 1년이면 250g을 초과하는 양이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WWF(세계자연기금)은 사람들이 평균적으로 매주 신용카드 한 장의 무게인 약 5g의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

이번 연구는 50건 이상의 인체 미세플라스틱 섭취 연구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최초의 연구로서 앞으로 플라스틱 오염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인류의 건강에 미치는 위험성을 제시함으로써 플라스틱 오염의 원천 차단을 위한 플라스틱 순환 체계에 혁신이 절실함을 보여주고 있다.

마르코 람베르티니 WWF (세계자연기금) 사무총장은 “전 세계 정부는 이번 연구결과에 주목해야 한다. 플라스틱은 해양과 수로를 오염시키고 해양생물을 죽음으로 몰아갈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몸 속에 존재하며 우리는 플라스틱 섭취를 피할 수 없다. 인류를 위협하는 플라스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세계가 함께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플라스틱이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연구는 아직 진행중이지만, 플라스틱 순환 체계의 혁신을 통해 오염의 근본 원인을 해소해야하는 전 세계가 직면한 공동의 위협이라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플라스틱 섭취를 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년 수백만톤의 플라스틱을 자연에 버리는 일부터 멈춰야 한다. 플라스틱 위기에 맞서 정부, 기업, 소비자 모두의 긴급한 대응이 필요한 지금, 우리는 전 세계 공동의 목표를 포함한 플라스틱 국제 협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섭취의 첫번째 원인은 병입된 물과 수돗물을 모두 포함한 물 섭취로 나타났다. 유럽과 인도네시아에 비해 미국과 인도의 식수가 두 배의 미세플라스틱 농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남으로써 지리적 요인도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모품 중에서는 패류, 맥주, 소금이 가장 높은 미세 플라스틱 농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플라스틱 오염이 보편적이며 인류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플라스틱에 노출된 자연과 먹이사슬을 통해 전 세계 정부의 미흡한 대응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WWF는 글로벌 캠페인인 ‘플라스틱 없는 자연(No Plastic in Nature)’을 통해 사람들의 플라스틱 섭취를 평가함으로써, 생산자부터 소비자까지 이어지는 플라스틱 오염을 종식시키기 위해 정부가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보증하고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WWF는 해양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법적 구속력있는 국제 협약을 요구하고 있으며, 500,000명 이상의 지지자가 해당 청원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해당 협약은 국가 차원의 목표 설정과 기업의 투명한 보고 체계 수립을 주축으로, 저개발 국가들이 폐기물 관리 역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는 재정 및 기술 지원이 포함될 예정이다. 한편, WWF는 국내에서 ‘플라스틱프리챌린지(#PlasticFreeChallenge)’를 통해 한국사회의 플라스틱 오염 인식 제고 캠페인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이번 연구의 공동 책임자이자 뉴캐슬 대학의 미세플라스틱 연구를 담당하는 Thava Palanisami 박사는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인식과 자연에 미치는 영향이 증가하는 동안, 인간의 정확한 섭취량을 측정한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한 미세플라스틱 입자의 수를 질량으로 변환하는 방법은 향후 잠재적인 인체독성학적 위험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미세플라스틱 섭취는 광범위한 플라스틱 위기의 한 단면에 불과하다. 플라스틱 오염은 섭취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장애물, 서식지 파괴를 통해 야생생물을 위협하는 주범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의하면 플라스틱 오염이 해양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손실은 연간 미화 8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