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벼 최소경운 이앙농법, 온실가스 배출 감소농진청 ‘최소경운 벼 이앙농법 활성화 위한 현장연시회’ 개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이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대응 정책을 반영하고 농업분야의 온실가스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식량작물 재배기술 보급에 나섰다.

농진청은 지난 10일 국립식량과학원 시험포장에서 농업분야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기 위해 개발한 벼 최소경운 이앙농법 현장연시회를 개최했다.

농식품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랑을 160만톤으로 설정했는데, 이는 농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 예측양의 7.9%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관련된 감축기술 개발 및 보급이 필요한 실정이다.

최소경운 이앙은 모를 심을 부분만 최소한 경운해 이앙하는 기술로 이앙 전 경운, 로터리, 써래질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농기계 가동시간을 최소화한다.

최소경운 이앙은 모를 심을 부분만 최소한 경운해 이앙하는 기술로 이앙 전 경운, 로터리, 써래질 작업을 생략할 수 있으며 농기계의 가동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벼 이앙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약 21% 줄일 수 있고, 노동력과 생산비를 일반 재배 대비 약 5.2% 절감할 수 있다.

현장에서는 ▷개선된 최소경운 이앙기의 성능을 평가하고 ▷농가에 직접 적용하기 위한 최적 물 관리 방법, 제초제 동시처리 등 표준재배기술을 연시했다. 또 최소경운 이앙농법의 안정적 보급과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기계, 농법, 온실가스, 경제성, 정책 등에 대한 협업 내용도 논의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한 최소경운 이앙기술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 연구를 계속 추진하겠다”며 “개발된 기술을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