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한빛 1호, 눈 감고 운전했다”이철희 의원, 한수원이 작성한 ‘미공개’ 사고원인 분석 문건 공개

[환경일보] 지난 달 10일 한빛 1호 원자로 이상 출력 및 수동정지 사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상태에서 반응도 계산을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조차 살피지 않는 등 기강 해이가 심각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자체조사를 통해 이런 내용들을 진작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1일 열린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대책 보고’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은 한수원 발전처가 지난 5월15일 작성한 보고서로,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다.

문건은 한수원이 자체조사를 통해 파악한 사건경위, 원인분석, 재발방지대책 등을 정리했다. 특히 원인분석에서 사건 당시 한수원의 과실이 자세하게 기록돼 있다.

해당 문건이 작성된 시점은 5월15일로, 이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조사가 시작(5월20일)되기 전 한수원 스스로 사건의 심각성과 기강 해이를 인지했음을 보여준다.

사고발생경위 <자료출처=한수원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대책 보고서’, 이철희의원실>

가동중단 장기화 불가피

문건에 따르면 당시 근무조는 제어봉 인출 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하면서 원자로 상태가 미임계인 것으로 착각했다.

제어봉을 인출하면 원자로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원자로 반응을 사전에 계산해야 한다. 이 계산은 난이도가 높지 않은 작업이어서 당시의 계산 실수는 상식 밖의 의문으로 지적됐다. 그런데 한수원 문건에 따르면, 당시 근무조가 상황 자체를 잘못 인지한 것이다.

이들은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디지털제어봉위치지시기(DRPI)와 스텝 계수기, 냉각재 온도만 살피고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았다. 설비 이상 발생 시 점검을 위한 통지 및 작업 오더를 발행하지 않는 등 절차를 위반한 사실도 적시됐다.

문건은 ‘휴먼 에러’ 외에 설비 이상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는데, 사건 당일 원자로의 브레이크에 해당하는 제어봉이 장애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한수원이 제시한 재발방지대책을 보면, 제어봉 구동장치에 대한 대대적 점검을 예고했다. 원자로 상부구조물을 분해한 상태에서 구동장치 52개를 모두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한수원 스스로도 한빛 1호기 제어봉 결함 가능성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뜻이다.

제어봉 자체에 중대 결함이 있다면 이번 사건은 관계자 문책과 기강 정립 정도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수명을 불과 6년 남겨둔 한빛 1호기는 전면적인 설비 점검에 따른 가동 중단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는 의미이다.

이철희 의원은 “한빛 1호기 사고는 한수원의 안전불감과 기강 해이가 불러온 상식 밖의 사고”라며 “철저한 원인규명과 함께 원자로 운영 시스템과 설비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불가피하다”라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