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관광객은 ‘치유’, 농촌은 ‘활기’ 두 마리 토끼 잡아농촌진흥청, 18일 고창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설명회
심신의 휴식과 회복을 원하는 사람이 늘면서 ‘치유’ 관련 관광 상품 개발도 점차 늘고 있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치유형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18일 전북 고창 운곡습지마을에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주민설명회를 연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고창 운곡습지와 인근 마을을 연계해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모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운곡습지는 국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곳으로 우수한 자연생태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인근에 체험마을들이 있어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모델 적용을 위한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번 설명회에는 주민과 지자체, 전북지방환경청,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 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며,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개발 상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현장과 전문가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 마련된다.

또한 종합토론을 통해 마을자원과 주민 참여를 바탕으로 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한 의견을 나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미희 농촌환경자원과장은 “이번 주민설명회는 살고 싶은 농촌 만들기를 위한 정부혁신의 하나로 추진되는 자리”라며, “이를 통해 관광객은 힐링을 얻고, 농촌마을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