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인삼밭, 이상기상 대비해 배수로‧시설물 점검해야바람 잦은 곳은 버팀목‧방풍막 설치해 피해 최소화
농진청은 다가올 여름 폭우 및 이상기후를 대비해 인삼밭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전했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이상기상 등으로 인한 인삼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설물과 재배 관리 요령을 제시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여름철 큰비는 인삼밭 습해(수분으로 인한 피해)를 발생시키고, 심한 경우 밭이 잠기거나 떠내려가는 피해를 준다.

이때 점무늬병, 탄저병 등이 발생하면 인삼 잎과 지상부는 시들고, 잔뿌리는 떨어지게 된다.

또, 밭이 침수되면 식물체 잎 표면에 찌꺼기와 오물이 쌓이면서 광합성을 할 수 없게 되고, 인삼 조직은 데쳐진 것처럼 물러진다. 뿌리 부분은 공기가 잘 통하지 않으면 심한 경우 전체가 썩게 된다.

농가에서는 배수로를 정비하고 중간 통로와 두둑을 높게 설치하는 등 관리 요령을 지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피해가 잦은 지역에서는 해가림 시설을 전후주 연결식(두둑별 앞뒤 지주대 연결방식)으로 설치하는 것이 좋다. 해가림 자재는 팽팽하게 설치해 비가 새는 것을 막는다. 구간마다 버팀목을 설치하고, 바람이 잦은 지역에서는 방풍망을 설치한다.

병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장마 전에 약제 방제를 해야 하는데, 장마기에 친환경제재인 보르도액을 사용하면 약에 의한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피해를 본 인삼밭은 시설물을 빠르게 복구해 인삼이 강한 빛에 노출되는 것을 막고, 잎에 묻은 찌꺼기는 깨끗한 물로 씻어내며, 등록된 약제로 병해를 방제한다.

오랜 기간 물에 잠겨 뿌리가 썩을 것으로 우려되는 4~6년생 인삼은 일찍 수확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동윤 인삼과장은 “인삼은 지대가 낮거나 침수가 우려되는 곳에서는 재배를 피해야 하며, 해가림 시설은 반드시 표준 규격자재를 사용해 설치해야 한다”며, “집중 호우와 태풍 피해를 보지 않도록 농가에서는 관리 요령을 익혀 철저히 대비해야”라고 전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