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우수 종자 빠른 보급으로 농가 소득 향상 기대”농진청, 올해 벼·밭작물 178품종 전국 보급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생산한 식량작물 12품목 178품종(총 2만6913kg)을 전국의 농가에 보급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95개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 보급한 종자는 ▷벼 82품종(1만5867.4kg) ▷밭작물 11품목 96품종(1만1045.1kg)이다. 보급량 기준 벼는 249.8ha, 밭작물은 132.2ha 면적에서 생산한 양이다.

농진청은 “이번에 분양한 종자 중 55.7%(1만4977kg)는 최근 5년 내 육성한 품종으로 빠른 보급과 확산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중 벼는 65.9%(1만 451kg)가 5년 내 육성 품종으로, 최고품질·기능성·가공·사료용 등 용도와 지역 특성에 맞게 선택의 범위가 넓어졌다.

주요 벼 재배지인 충북에서는 외래 품종을 우리 품종으로 전환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충주는 쌀 전업농과 함께 올해 분양한 ‘새일품’으로 9개 읍·면 채종단지를 선정하고 종자를 증식하고 있다.

청주는 ‘새일품’, ‘진수미’, ‘새칠보’ 등 지역에 맞는 새 품종을 선정하고 있다. 진천은 ‘청품’, ‘상보’, ‘진수미’ 품종 전시포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신기술시범사업과 지방농촌진흥기관은 무상 분양 확대 등 종자 보급 방향을 개선했다. 생산한 종자는 지역별로 자체 증식하고 보급해 새 품종의 자체 확산을 강화할 예정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에서 육성한 품질 좋은 새 품종을 빠르게 보급해 식량작물 연구 성과를 알리고,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