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매실 씨 빼는 기계 개발···노동력 33% 절감매실 공급부터 씨 제거, 과육 절단, 배출까지 모두 자동
농가용 매실 씨 제거 기계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매실 씨 제거 기계가 개발돼 장아찌와 쪼갠 매실 등 가공품 생산을 통한 부가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매실 열매의 씨를 빼고 과육을 작게 잘라주는 ‘매실 씨 제거 기계’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매실 생산량은 2007년 2만7089톤에서 2017년 3만6644톤으로 35% 증가했다. 그러나 생과 수요가 침체해 가격은 ㎏당 2423원에서 1398원으로 42%나 하락했다.

농진청은 이에 대해 “가공 전 생과에서 씨를 제거하는 작업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농진청이 이번에 개발한 기계는 가공 공장용과 농가용으로 이뤄져 있다.

가공 공장용은 매실 공급부터 씨 제거, 과육 절단, 배출까지 모두 자동으로 이뤄진다.

농가용은 사람이 매실을 하나씩 올려놓으면 씨 제거, 과육 절단, 배출이 자동으로 이뤄진다. 크기가 작고 구조도 간단해 규모가 작은 가공공장이나 농가용으로 알맞다.

공장용 매실씨 제거장치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진청은 “이 기계로는 시간당 36㎏을 작업할 수 있다”며 “기존 제품보다 노동력을 33% 이상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농진청은 이 기술을 특허 출원 중이다. 추후 업체에 기술 이전 후 자두 등 다른 품목으로도 대상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 기술은 생과 위주로 판매 중인 매실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했다”며 “약리 기능이 뛰어난 매실의 소비 확대뿐만 아니라 다른 과일 가공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