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원양어선원 유골 국내 이장해외에서 순직한 원양어선원 유골 3위(位) 가족 품으로

[환경일보] 1970~80년대 우리나라 경제역군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비다 이역만리에 묻힌 원양어선원 유골 3위(位)가 19일(수) 인천공항을 통해 그리던 고국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스페인 라스팔마스(2위)와 사모아(1위)에 묻혀 있던 원양어선원 유골 3위를 국내로 이장한다고 밝혔다. 유골은 26일(수) 11시 서울역에서 추모행사를 진행한 후에 가족에게 전달된다.

해양수산부는 2002년부터 해외 선원묘지 정비 사업을 통해 스페인 라스팔마스(Las Palmas)와 테네리페(Tenerife), 사모아(Samoa) 등 7개 나라에 있는 318기의 묘지를 보수하고 현지 한인회 등의 도움을 얻어 관리하고 있다.

라스팔마스와 테네리페는 당시 원양어선들이 주로 조업활동을 했던 대표적인 황금어장으로, 이곳을 중심으로 대서양에서의 어업활동이 이뤄졌다.

라스팔마스 한인회장(왼쪽)이 유골함을 해수부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2014년부터는 유족이 희망하는 경우 현지 정부와 협의해 원양어선원 유골을 국내로 옮겨와 가족에게 전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올해 3위를 포함해 현재까지 총 31위의 유골을 이장했고, 287위가 해외에 남아 있게 된다.

우리 원양어업은 1957년 시험조사선 ‘지남호’의 출항을 시작으로 오대양에 진출해 외화 획득과 국위 선양, 민간외교에 기여해 왔다.

1971년 원양수산물의 수출액은 5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총 수출액(10억7000만 달러)의 5%를 차지할 만큼 원양어업은 수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70년대 후반 들어 연안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선포와 공해어업 규제 등으로 원양어업이 점차 약화되기도 했지만, 1977년에는 원양어선 850척(2018년 214척)에 2만2000여 명의 어선원이 오대양을 누볐다.

그 중에는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어선원도 있었고, 여러 사정으로 고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타국 현지에서 운명한 경우도 있었다.

해양수산부 양영진 원양산업과장은 “머나 먼 이국땅에서 고혼이 된 원양어선원의 넋이 편히 잠들 수 있도록 해외 선원 묘지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유골의 국내 이장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양어선원 유골의 국내 이장 사업은 한국원양산업협회가 위탁 받아 수행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협회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