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산림모니터링 위한 ‘농림위성’ 개발 본격화전문가 초청 포럼 개최···산림부문 위성 활용 공감대 확산
제1차 농림위성 개발을 위한 전문가 포럼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 모니터링을 위한 농림위성 개발이 본격화됐다.

산림청은 17일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제1차 농림위성 개발을 위한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농림위성의 탑재체 설계가 본격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산림 분야의 위성 활용과 '국가산림위성센터'(가칭) 설립과 운영 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마련됐다.

행사에는 산림청과 국립산림과학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국토지리정보원, 대한원격탐사학회, 고려대, 경북대, 주식회사 지오스토리 관계자 등 산림과 농업, 원격탐사 분야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세부 섹션은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사업(4호 농림위성 중심), 국가산림위성센터 운영 필요성과 기본계획, 국토위성센터 기본계획 수립과 건립사례를 주제로 이어졌다.

산림청은 연말까지 5차에 걸쳐 국가산림위성센터 건립, 빅데이터 기반 위성 융합 활용 방향, 산림 분야 위성 정보 활용과 전망, 국가산림위성 기본계획 수립 등을 주제로 포럼을 열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2023년 발사 예정인 농림위성을 통해 국가산림변화관리와 산림재해관리체계를 한반도 전역으로 확장하고, 원격탐사와 융합해 과학적 산림관리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우리나라 산림과 항공우주산업 발전에 새로운 시각과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