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서울시, 치킨프랜차이즈와 함께 1회용품 줄이기종이봉투 사용, 가맹점 교육 등 다양한 1회용품 줄이기 운동 전개

[환경일] 1인 가구 및 배달문화 확산으로 1회용 배달용품의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지난 2월 대표적인 배달음식인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7개, 시민단체 녹색미래와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고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협약을 맺은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교촌에프앤비㈜(교촌치킨), ㈜깐부(깐부치킨), ㈜비에이치씨(bhc치킨), ㈜원우푸드(치킨뱅이), ㈜제너시스 비비큐(bbq치킨), ㈜지앤푸드(굽네치킨), ㈜혜인식품(네네치킨)이다.

7개 치킨프랜차이즈의 서울시내 가맹점은 천여 곳이 넘고 1회용 배달용품에 대한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서울시와 치킨프랜차이즈의 선제적인 협력은 치킨업계는 물론 외식배달업계 전체로 파급력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배달앱에서도 1회용 수저, 포크 지급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하는 등 관련 업계에서도 중요성을 인식하게 됐다.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들은 협약에 따라 배달 시 나무젓가락과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 소속 가맹점들에 대한 교육·홍보 등을 통해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여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들은 협약에 따라 배달 시 나무젓가락과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 소속 가맹점들에 대한 교육·홍보 등을 통해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여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교촌에프앤비㈜(교촌치킨)는 그룹차원에서 환경 캠페인 단계별 로드맵을 만들어 시행중이다. 배달 시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 이용, 나무젓가락 사용 중단 기념 폐지로 만든 친환경 종이 연필을 증정하는 “굿바이 나무젓가락!”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나무젓가락 제작 절감 비용으로 수도권 매립지 인근 초등학교 내 나무를 심는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임직원과 가맹점주 교육 및 환경 캠페인 포스터를 제작·배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깐부(깐부치킨)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으며 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고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를 제공하고 있는데 6월말부터 종이봉투도 필요 없는 일체형 배달박스를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가맹점주 교육 및 SNS 등을 활용해 1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홍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비에이치씨(bhc치킨)는 나무젓가락, 물티슈 등은 7월 중 재고가 소진되는대로 제공을 중단하며, 종이박스, 봉투 개발이 끝나는 대로 비닐봉투를 대체할 예정이다. 또한, 홍보포스터 제작·배포 및 가맹점주 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원우푸드(치킨뱅이)는 배달 시 젓가락 및 1회용 비닐봉투 지급 중단, 종이가방을 제공하기로 하였고 1회용품 줄이기 관련 가맹점주 교육 및 홍보포스터를 부착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있다.

㈜제너시스 비비큐(bbq치킨)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 사용을 하지 않고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으며 배달 시 종이봉투 및 일체형 치킨박스 등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향후 온라인 홍보 및 가맹점주 교육에 힘쓸 예정이다.

㈜지앤푸드(굽네치킨)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고 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으며 비닐봉투 대신 종이박스를 사용한다. 또한, 지속적으로 가맹점 교육·홍보를 실시한다.

㈜혜인식품(네네치킨)은 매장 내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고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으며 비닐봉투가 필요 없는 종이박스를 사용한다. 또한, 홍보포스터를 부착하고 지속적으로 가맹점 교육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 등 불필요한 1회용품을 요구하지 않도록 시민인식 개선을 위해 시민단체 녹색미래와 캠페인 등에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도 치킨프랜차이즈들의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홍보하고 독려할 계획이다.

서울시 최규동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시작으로 배달용품 사용 줄이기 노력이 외식배달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배달 음식 주문 시 불필요한 1회용품을 거절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 또한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사탕술사 2019-08-02 21:05:44

    환경보호란 명목뒤에 숨은 손익
    젓가락 미제공 환경 생각해서 안주는건 좋은 일이나!
    결국 주던 걸 안주고도 가격은 오르거나 그대로입니다.
    포장할때도 손이 한번 덜가고 젓가락 비용도 줄고
    참여 7업체에 속는거에요 결국 더비싸게 사먹는것 입니다.
    인건비올랐다고 배달료도 손님한테 받더니
    푼돈들어 가는것 조차 결국은 남겨 먹겠다는 거네요.
    진짜 대단하네요.   삭제

    • 2019-06-26 01:14:0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