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인천 수돗물 정상화작업 상황 실시간 공개민원현장 7곳 및 주요 수질변화 관찰 거점 31개소 수질분석

[환경일보] 6월21일 구성된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이하 지원단)은 인천시와 합동으로 인천시 수돗물 정상화작업의 진행상황 및 생수·학교급식 지원상황과 함께 수질검사 과정에 대한 정보를 6월22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러한 정보공개는 인천 수돗물이 정상화되기까지 진행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주민불안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됐다.

우선 지원단은 22일부터 복구조치에 따른 수돗물 수질의 변화를 급수 계통별로 모니터링하고, 민원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정확한 원인 분석 및 후속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물공급의 출발점인 공촌정수장에서 시작하여 송수관로를 거쳐 배수지, 급수관로, 아파트 등 주거지역에 이르는 주요 거점지역 31곳을 선정, 6월22일 시료를 채수하고 24일 요약보고(브리핑)부터 지속적으로 매일 수질분석결과를 공개한다.

아울러 매일 수질상태가 매우 심각한 민원가정을 방문해 실태조사 및 수질분석을 실시하고 그 결과 또한 공개하여 안전한 대응이 가능토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합동 정상화지원반(현 25명 수준)은 수돗물 정상화를 위해 급수계통별 청소 및 이토작업을 하고 있으며 복구 진행과정에서 불가피한 단수 등이 발생하는 경우 사전예고 등 주민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주요 수도시설 위치도 <자료제공=환경부>

6월15일과 17일에는 공촌정수장의 정수지 2곳에 대한 청소를 완료했고, 청소 이후 수질개선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필터실험 등 수질을 모니터링 중이다.

6월19일부터는 송수관로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이토(泥吐, 물배수) 작업을 15개 지점에 대해 매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6월22일 공촌정수장~왕길배수지 송수관로 약 8.2㎞ 구간에 대해 대규모 이토작업을 실시했다.

이 작업은 현재 운영하고 있지 않은 왕길배수지를 퇴수구로 활용하는 것으로, 소화전이나 이토밸브를 통한 소량 이토보다 빠른 청소효과가 기대되며, 수질개선효과에 대해서는 이번 주 요약보고(브리핑)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검단배수지 등 해당지역 배수지 8곳(22개지) 중 6월 9일부터 6월21일까지 4개 배수지 7개지 청소를 완료했고, 나머지 배수지에 대한 청소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천시와 교육청은 취약계층의 식수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병입수돗물, 생수 및 학교급식 지원을 하고 있다. 인천시는 6월21일 병입 수돗물 4만9600병을 지원했으며, 그간 총 101만여 병을 지원했다.

6월21일 생수(먹는샘물)를 서구지역에 346톤, 영종지역에 178톤을 지원했으며, 그간 총 3824톤을 지원했다.

인천시 교육청은 6월21일 학교급식으로 160개 학교(유치원 포함)에 생수(106건), 급수차(41건) 등 147건을 지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종합 행정감사’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