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범부처 협력으로 기상레이더 기술력 높인다기상청 ‘2019 범부처 기상레이더 공동 활용 기술 공유’ 추진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6월24일(월)부터 26일(수)까지 국방부(공군기상단), 환경부(한강홍수통제소)를 대상으로 2019 범부처 레이더 자료 공동 활용 기술 공유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기상레이더 공동 활용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기상·강우레이더는 ▷기상청(기상레이더센터) 10개소 ▷국방부(공군기상단) 9개소 ▷환경부(한강홍수통제소) 6개소가 운영 중이다.

기상청은 2013년부터 매해 레이더 기술 공유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자료 품질 관리 ▷강우 추정 ▷위험기상 분석 ▷자료 표출 기술 분야 등 총 41건의 기술을 공유했다.

기상·강우레이더는 ▷기상청(기상레이더센터) 10개소 ▷국방부(공군기상단) 9개소 ▷환경부(한강홍수통제소) 6개소가 있다. <진도기상레이더 전경, 사진제공=기상청>

올해는 레이더 강우량 추정 기술(2건), 레이더 위험기상 분석 기술(5건)으로 총 7건의 기술을 공유하고, 담당자 대상 기술교육, 각 대상기관의 현장 설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공유한 기술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방부(공군기상단), 환경부(한강홍수통제소)를 대상으로 사전에 의견을 수렴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청이 수년간 축적한 레이더 기술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 국내 레이더 기술의 표준화로 공동 활용도를 높이고, 레이더의 전문 기술을 선도하여 국가 기술 경쟁력을 향상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