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우수 기능장애인 발굴’ 경연의 장 열어한국폴리텍1대학 정수캠퍼스 등에서 24개 직종 332명 장애인 참가
직종별 금상 입상자 전국대회 참가 자격부여…2년 간 실기시험 면제
장애인기능경기대회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는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2019년 서울시 장애인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역 내 우수한 기능 장애인을 발굴하고 장애인들의 기능수준 향상 및 직업안정을 도모하고자 열리는 이번 대회는 사흘 동안 한국폴리텍Ⅰ대학 서울정수캠퍼스 등 4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서울시가 지원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서울시 지부(지부장 황재연) 주관으로 개최되는 서울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귀금속공예, 컴퓨터활용 등 ‘정규직종’과 바리스타 등 ‘시범직종’, 네일아트 등 ‘레저 및 생활기술직종’으로 구분되며 24개 직종에 332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기량을 겨루게 된다.

지역 내 우수한 기능인 발굴 육성‧기능수준 향상‧장애인 기능인력 저변확대를 이끌 전망이다.

대회결과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입상자에게는 최고 1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되며 직종별 입상자는 해당 직종의 국가기능사 자격 실기시험 면제의 혜택이 주어지게 된다.

특히 직종별 금상 입상자에게는 ‘제36회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 서울시 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되는데, 올해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9월24일부터 9월27일까지 전북 전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협회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울산에서 개최된 전국대회에서 33개 종목 38명이 출전, 아쉽게 종합순위 2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다시 종합우승을 되찾을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개회식은 26일 오후 3시 한국폴리텍1대학 정수캠퍼스 대강당에서 개최되며, 서울시 기능장애인 발굴 및 육성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해 서울특별시장 표창이 수여될 예정이다.

기봉호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우수한 장애인분들이 그동안 자신과 싸우며 열심히 기량을 갈고닦아 기능경기대회를 준비했다”며 서울시의 우수한 기능 장애인을 발굴하는 이 자리에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