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인천 수돗물 수질검사결과 1차 공개전체적으로 기준 이내, 일부 수용가 탁도 다소 높아

[환경일보]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이하 지원단)은 인천시 수돗물 정상화작업 진행상황 및 수질검사 분석 결과를 6월24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는 6월22일부터 시작한 1차 수돗물 시료를 분석한 것으로 수돗물 수질현황, 정상화조치에 따른 수질효과 등을 분석했다.

1차 수질검사(6월 22일 채수)는 공촌정수장 등 총 38개 지점에 대해 망간, 철, 탁도, 증발잔류물 등 총 13개 항목이며, 분석 결과 먹는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6월22일 주요 수질검사결과(탁도, 망간) 수용가 대표지점 <자료제공=환경부>

다만 탁도(기준: 0.5NTU)는 급수계통(0.09~0.26NTU, 평균 0.12)에 비해 수용가 대표지점(0.08~0.39NTU, 평균 0.16) 및 민원가정(0.10~0.19NTU. 평균 0.14)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망간(기준: 0.05㎎/L)은 급수계통과 지원단에서 직접 방문하여 채수한 가정(7곳)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수용가 대표지점 중 심곡동 1개 지점(0.004㎎/L)과 운남동 2개 지점(0.010, 0.014㎎/L)에서만 검출됐다.

이는 급수계통에 대한 청소효과가 단계별로 나타나고 있으나, 급수 말단인 수용가에 도달하기까지 시일이 다소 소요되는 것으로 보인다.

6월22일 주요 수질검사결과(탁도, 망간) 급수계통 <자료제공=환경부>

지원단은 불로동 등 여전히 수질문제가 제기되는 민원가정에 대해 실태조사 및 수질검사를 실시해 원인을 분석하고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가정 내 수돗물 필터가 변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지역주민의 이해를 돕고 보다 정확한 수질상태를 판단할 수 있도록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별도의 분류방법을 마련하고 있다.

정상화지원반은 6월18일 공촌정수장 4개 정수지, 24일까지 배수지 8곳(15개지)에 대한 청소를 모두 완료하는 등 급수계통별 이물질 청소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송수관로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이토(물배수) 작업은 6월19일부터 15개 지점에서 소화전과 이토 밸브를 통해 매일 지속적으로 실시(4만400톤/일)하고 있다.

6월22일 주요 수질검사결과(탁도, 망간) 민원현장 <자료제공=환경부>

정상화지원반은 방류효율 증대 및 수질정상화 기간 단축을 위해 6월 22일 예비배수지(왕길배수지)를 퇴수구로 활용하여 이토 작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인천시와 교육청, 서구·중구청은 취약계층 및 수돗물 민원 집중지역의 식수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병입수돗물, 생수 및 학교급식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1일 이후 병입수돗물 9800병, 생수(먹는샘물) 258톤을 추가 지원했고, 시 교육청은 수돗물 피해 160개 학교(유치원 포함) 중 생수(105개교), 급수차(42개교) 등 147개교를 지원 중에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