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더위에 강한 배추‧양배추 개발26일 평가회 열고 새 품종 보급 확대
배추신품종 19-FS168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더위에 강해 한여름에도 아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배추와 양배추 품종 평가회를 오는 26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연다.

여름철 잎채소는 해발 700m 이상인 강원도 고랭지에서는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하나, 다른 지역에서는 재배가 쉽지 않았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잎채소 1200여점이 소개된다. 재배 기간이 짧고 깊은 맛을 내는 배추 ‘19-FS168’, 병에 강한 양배추 ‘CB 620’, 아삭하고 색이 잘 드는 상추 등을 만날 수 있다.

배추는 한국, 일본 등 수집 자원 135점과 새 품종 50점을 선보인다. 올해 선발한 ‘19-FS168’은 국내외 수집 자원을 내서성 조건에서 재배 후 육종해 개발했다.

배추 품종은 정식(모종을 심음)에서 수확까지 60일 이상 걸린다. 그러나 19-FS168은 남부지역에서 정식 후 30일 이후부터 단단하고 달콤한 맛이 나는 배추를 수확할 수 있다.

이 품종의 모본인 ‘원교20045호’는 더운 날씨에도 잘 자라는 특성이, 부본인 ‘원교20039호’는 작고 단단한 배추를 정식 후 30일 만에 만드는 특성이 있다.

양배추는 17계통과 40여 국내외 도입 품종을 평가한다. ‘CB 620’ 품종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국내외에서 수집한 품종과 더위에 강하고 검은썩음병, 시들음병, 뿌리혹병에 강한 계통을 육성해 만들었다.

농진청은 이번 평가회에서 최종 선발된 품종을 품종보호권 출원을 거쳐 민간 종자 회사 등에 분양할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더위에 지친 소비자 입맛을 돋우고,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잎채소 품종 보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