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29일(토)새벽 ~ 30일(일)아침, 전국에 장맛비남부지방과 제주도 시간당 50㎜의 강한 비, 강수량도 200㎜ 이상

[환경일보] 장마전선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는 가운데, 주말인 20일 토요일 새벽부터 30일 일요일 아침까지 전국에 장맛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오전 9시 현재 장마전선은 대한해협에서 일본열도로 위치하면서 우리나라는 그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

그러나 29일(토)에는 중국 중부를 거쳐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중·상층(고도 5㎞ 이상)의 기압골과 남서쪽으로부터 북상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는 중국 상해부근에서 장마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오전에 남해안, 오후에는 남부지방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밤 기압계 모식도와 장마전선 위치 <자료제공=기상청>

서울·경기, 29일 새벽부터 낮까지 비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9일 새벽(3~6시)에 제주도와 전남, 충남에 비가 시작돼 아침(9~12시)에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도로 확대되고, 30일(일) 새벽부터 점차 그치겠으나, 제주도는 오후(6시)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29일 새벽~낮(6~15시)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다른 지역에 비해 비의 양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늦은 오후(3시 이후)부터는 비가 그치면서 야외활동하기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29일 새벽(3시)부터 30일 낮(3시)까지)은 ▷남부지방(경북북부 제외)와 제주도는 50~150㎜(많은 곳 200㎜ 이상, 제주도산지 300㎜ 이상) ▷충청도, 경북북부, 울릉도‧독도 30~80㎜ ▷(29일) 서울‧경기도, 강원도 5~20㎜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29일 오후~30일 새벽에는 서해 남부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남부지방을 통과하면서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7월6일(토)~7일 남부‧제주에 장맛비

장마전선 상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더욱 강해져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동안 총 200㎜ 이상(제주도산지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 것으로 보여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가 필요하다.

지난 26일~27일 사이,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이번 29일~30일 다시 200㎜ 이상의 비가 예상되기 때문에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가 필요하다.

29일 낮~30일 오후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54㎞(초속 1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남부지방에서도 시속 36㎞(초속 1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많을 전망이다.

아울러 장마전선이 남부지방에 오래 머물 경우, 29일 오후~30일 아침에 전라서해안과 경북내륙, 30일 새벽~오전에 제주도의 강수량이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주말 전국에 비를 뿌린 장마전선은 일본 남쪽해상으로 남하했다가 다시 북상해 7월 6일(토)~7일(일) 경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