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시흥시 배곧신도시 공사현장, 불법으로 얼룩공사차량 진출입 위해 보도블록‧가로수 철거, 세륜시설도 없어
보행자도로 막고 작업 벌여··· 건축폐기물도 아무렇게나 방치

[시흥=환경일보] 조원모 기자 =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 R&D지구 지식산업센타 건축현장이 불법으로 얼룩지고 있다. 보도블록을 임의로 철거하고 재활용골재로 포장해 공사장 출입로를 만들고, 공사차량의 진출입을 위해 받침까지 만들었다.

게다가 공사장에 출입하는 덤프트럭 등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세륜시설을 통해 먼지를 씻어야 하지만 그마저도 생략해 대기오염을 가중시키고 있다.

배곧신도시 공사현장에서 보도를 점령한 콘크리트 펌프차가 작업 중인 모습. <사진=조원모 기자>

이뿐만이 아니다. 시공업체는 공사차량 출입을 위해 보행자도로에 있는 가로수까지 임의로 제거했다. 시민의 재산을 업체 편의를 위해 아무렇게나 손상시킨 것이다.

아울러 양쪽 보행자 도로 위는 각종 건축자재와 폐기물 마대로 점거된 상태여서 보행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특히 콘크리트 펌프차 작업 시에는 보도를 점령하고 타설 작업까지 버젓이 하고 있어 이곳을 지나는 시민의 안전이 우려된다.

공사장 옆 주도로에는 한 개 차선을 점령한 채 현장에서 사용할 조립식 콘크리트기둥 하차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교통을 통제하는 안전요원이나 안전구조물도 없었다.

공사차량 출입을 위해 보도블록과 가로수를 철거한 모습.

또한 취재진이 현장을 방문했을 때 재활용 분류시설은 보이지 않고 건축폐기물들이 가연성과 불연성이 분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혼합 보관한 마대가 곳곳에 방치돼 있었다.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건축폐기물은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재활용이 가능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 불에 타는 폐기물과 불연성 폐기물 등을 따로 보관해야 하지만 현장의 모습은 규정과는 거리가 멀었다.

성상별로 분리되지 않고 아무렇게나 방치된 건축폐기물.

이에 공사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갖가지 불법적인 행태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방문해 취재를 요청했지만 현장에서는 “책임자가 부재 중이다”, “현장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 등의 변명으로 일관하며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같은 배곧신도시 공사현장 불법행위에 대해 시흥시청 관계자는 “현장을 방문해 확인 후 그에 따른 행정조치를 하고 세심하게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답변했다.

보행자 안전과 편의는 아랑곳 없이 보도를 점령한 건축자재.

해당 건물이 이미 5층이나 올라가는 동안 지자체가 아무런 관리감독도 없었는지, 왜 아무 관심도 없었는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조원모 기자  cwm@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