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해양생물 분류 전문가 한자리에해양생명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 공동발굴 조사 실시

[환경일보]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해양수산부 19개 해양생명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과 함께 해양생물종 조사·확보를 위한 공동발굴조사를 전남 여수시의 거문도 일대에서 7월9일(화)부터 12일(금)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양생명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 사업은 해양생명자원의 체계적인 확보·보존·이용을 목적으로 해양생물 다양성 연구와 병행해 자원의 조사·발굴, 효율적 관리·보존, 자원 정보의 체계적 전산화 및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주관기관인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법정으로 지정된 15개의 해양생명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 및 4개의 후보기관이 참여해 진행 중이다.

공동발굴 조사지역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공동발굴조사지인 거문도(전라남도 여수시 삼산면)는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해있으며, 해양생물 종 다양성이 높은 지역으로 동물, 식물, 미생물에 이르는 다양한 해양생물 조사 발굴의 최적지로 판단되어 선정됐다.

조하대 지역의 잠수 조사 6개 정점과 조간대 6개 정점에서 기초 환경조사와 함께 새로운 해양생물 종의 발굴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이번 공동발굴조사에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기탁등록보존기관의 분류 전문가 약 60여명이 참여해 채집된 해양생물들의 동정을 현장에서 즉각 실시하는 분류군별 협업연구 및 다양한 양질의 해양생물자원의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국립공원공단과 거문도 지역 어촌계의 협조를 받아 진행되며, 공동발굴조사로 확보된 생물은 분류학적 연구를 통해 종을 확인한 후, 해양생명자원 통합정보시스템에 등록될 예정이다.

해양생명자원 통합정보시스템(MBRIS)에서는 대국민 서비스의 일환으로 등록된 자원의 열람, 대여, 분양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