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영등포구, 문래창작촌에 ‘마을학교’ 조성예술공방‧카페‧도서관 등 특색 있는 공간 ‘영등포 동네배움터’ 지정
새롭게 ‘동네배움터’로 지정된 ‘문래캠퍼스’ <사진제공=영등포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5일 지역 내 예술공방 등 특색 있는 공간을 구민을 위한 학습 공간 ‘영등포 동네배움터’로 지정하고 본격 추진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역에 있는 이색적인 공간을 ‘배움이 있는 마을학교’로 조성해 주민들이 생활 근거리에서 교육 등 학습에 참여할 수 있는 마을단위 평생학습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는 그간 운영하던 동 단위의 평생교육기관인 ‘행복학습센터 사업’을 통합하고, 카페 등 민간 자원 4곳을 발굴해 총 8곳을 동네배움터로 지정하게 됐다.

동네 배움터는 ▷문래캠퍼스 ▷단비 작은 도서관 ▷마을예술창작소 세바퀴 ▷언니네 작은 도서관 ▷카페 봄봄 ▷영등포 노인종합복지관 ▷제1평생학습센터 △원광디지털대학교다.

새롭게 발굴한 동네배움터 ‘문래캠퍼스’는 철재 공장과 예술이 공존하는 문래창작소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활동 중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예술 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구는 이와 같이 공간은 물론 이곳을 운영하는 예술가 등 풍부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관 주도 방식에서 탈피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주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운영 프로그램은 ▷천 아트 ▷자녀교육 ▷책 놀이 ▷우쿨렐레 ▷뮤지컬 ▷인테리어 소품 △평생학습 전문 강사 양성 등 9개로 다양한 분야로 구성했다.

또한 구는 이달 중 평생학습 매니저 4명을 선발하고 7월말 모집을 시작해 9월부터 본격적인 프로그램 운영에 돌입한다. 희망하는 주민 누구나 무료로 교육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정규 교육을 마치면, 주민 주도하에 동아리를 구성 ‧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동네배움터가 구민들이 서로 모여 교육을 받고 대화하는 마을학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동네배움터가 평생학습센터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꼼꼼히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