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일본 ‘아오리’ 대체할 국산 품종 여름 사과 출하농진청, 썸머킹·썸머프린스 약 180톤 유통
썸머킹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일본 품종을 대체할 국산 품종 여름 사과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를 약 180톤 유통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그동안 여름 사과는 8월 말쯤 익는 ‘쓰가루(아오리)’ 품종이 7월 초부터 50일 일찍 덜 익은 채로 유통돼 왔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껍질이 두껍고 질기며 떫은맛이 강한 사과를 맛볼 수밖에 없었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는 일본 품종 쓰가루를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 품종이다.

썸머킹은 7월 중순부터 출하가 가능하다. 과즙이 풍부하고 조직감이 우수하다. 당도와 산도 비율이 높아 새콤달콤한 맛을 자랑한다.

2013년 봄부터 묘목 보급을 시작해 경남 함양, 경북 군위·김천·영양·영주, 충북 보은 등에서 재배한다.

농진청은 농촌경제연구원 분석 결과를 인용해 썸머킹은 쓰가루보다 20% 더 높은 가격으로 판매돼 농가 소득 증대에 보탬이 된다고 덧붙였다.

썸머프린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썸머프린스는 2016년 봄부터 묘목 보급을 시작해 올해 처음으로 시장에 나온다.

썸머킹보다 당도와 산도의 비율(당도 11∼12브릭스, 산도 0.45∼0.65%)은 낮지만, 무게(290g 정도)가 10g 정도 더 나간다. 또 출하 시기가 7월 초‧중순으로 빠른 장점이 있다. 색깔과 모양은 썸머킹과 비슷하다.

박교선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장은 “썸머킹·썸머프린스의 품질과 출하 시기가 균일하도록 농가 기술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유통 시장과 소비자 만족도룰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