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10일(수)~11일(목) 전국에 장맛비강원영동 시간당 30㎜ 이상 강한 비, 누적강수량 200㎜ 이상

[환경일보] 10일 새벽부터 11일 밤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10시 현재 장마전선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중국해 북쪽을 거쳐 일본 남부지방까지(북위 30도 북쪽) 동서로 위치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10일(수) 중국 중부에서 우리나라로 남하하는 상층(고도 5㎞ 이상)의 찬 공기(-5℃ 이하)를 동반한 기압골과 남서쪽에서 북상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충돌하는 중국 상해부근에서 장마전선이 활성화되겠고, 상층 기압골을 따라 우리나라로 이동할 전망이다.

10일 밤 예상 기압계와 장마전선 위치. <자료제공=기상청>

이에 따라 10일 새벽(00~03시)에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09~12시)에는 남부지방, 오후(15~18시)에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원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10일 새벽부터 비가 시작된다.

이후 11일(목) 새벽부터는 상층 기압골이 우리나라 북동쪽으로 빠져나감에 따라 장마전선은 점차 남동진해 오후에는 일본 부근으로 남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11일(목) 새벽(00~03시)에 전라도, 오후(12~15시)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그칠 전망이다.

그러나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서는 저녁(15~18시)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도 영동지역은 밤(21~24시)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새벽(00시)부터 11일 밤(21~24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50~150㎜(많은 곳 200㎜ 이상)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경상도, 제주도 20~60㎜(많은 곳 경상해안 100㎜ 이상) ▷그 밖의 지방에서 10~4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북동쪽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져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북동풍이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영향으로 10일 밤~11일 오전, 강원영동과 경상 해안에서는 지형을 따라 바람이 강하게 상승하면서 비구름대가 더욱 강해져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산사태와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가 필요하다.

한편 11일 이후 장마전선은 동중국해~일본 부근에서 머물며 오르내리겠고, 13일(토)에서 17일(수) 사이, 제주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