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경기도, 가축 전염병 방역체계 강화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지역예찰협의회’ 개최
주요 전염병 차단·재발방지 선제적 대응책 논의

[경기=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경기도가 주요 가축전염병의 방역체계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9일 오후 시험소 내 대회의실에서 ‘2019년 상반기 가축전염병 지역예찰협의회’를 개최하고, 도 및 시군, 축산단체, 유관기관 등과 함께 조기발견 및 신고체계 강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가축전염병 지역예찰협의회’는 도내 가축방역대책을 논의하는 협의체로, 가축질병에 대한 전파방지, 근절방안, 청정화 유지를 위한 지역별·단체별 의견을 수렴하고 공동 대응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주변국 발생동향과 선제적 대응방안, 2019년 구제역 발생사례 발표 등 주요 가축전염병 방역 대책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주요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민관이 ▷상시방역체계를 구축·유지하고 ▷조기발견·신고 시스템을 강화 하기로 했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하여 전 양돈농가에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북한 인접 특별관리지역 7개 시·군은 매일 점검을 벌이는 등 선제적 방역으로 질병 발생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아울러 올 상반기 구제역 발생, 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추진 시 발견됐던 문제점 및 건의사항을 수렴, 이를 토대로 대책을 보완해 효율적 차단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소결핵병 및 브루셀라병 청정화 기반 조성을 위해 도내 생산자단체·방역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공동대응 방안에 대한 협의도 진행했다.

김종훈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AI 등 재난형 가축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농가를 만들기 위해 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청소·소독, 외부인·차량 통제 등 차단방역의 기초부터 철저히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