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한국 스마트시티 페루 본격 진출한·페루 시민안전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추진 협력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페루 내무부와 1500만 달러 규모의 시민안전 분야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세계적 모범 사례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 지역까지 포함한 4자간 협약이다. 기술 협력 및 경험 공유 뿐만 아니라 사업의 재원 확보부터 구축 및 운영까지 추진단계 전반에 걸친 협력이 명시되어 있어 사업 수주에서 우리기업의 우선순위를 보장하는 내용이다.

페루가 구축하고자 하는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모델은 지능형 CCTV 통합관제와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도시통합운영센터 및 통합운영 플랫폼으로, 치안이 중요 사회 현안인 페루 현지의 특성을 반영하여 방범 및 안전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 지역은 페루의 수도 리마의 행정구역 중 하나로 미국 대사관 등 다양한 주요 시설이 위치하고 있는 중요 지역이며,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여러 지역으로 서비스 범위가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우리나라가 개발한 통합운영 플랫폼은 치안분야 뿐만 아니라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 확장이 가능한 구조로, 향후 지속적인 후속 사업 발굴도 기대된다. 2011년부터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지원해 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지능형 관제 등 첨단 스마트시티 기술의 실제 적용 및 발전의 계기를 마련해 왔다.

행정안전부가 페루에서 운영 중인 전자정부협력센터에 따르면 페루 정부는 2020년까지 총 약 7000만 달러 규모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발주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MOU를 통해 우리나라는 향후 관련 사업 수주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이번 MOU 체결은 행정안전부, 주 페루 한국대사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KOTRA 등 여러 기관이 전자정부 수출을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우리나라 기업들과 협업한 모범 사례로 지난 3년간 여섯 번의 현지 설명회를 개최하고, 페루 국회의원·자치단체장 등 30여명의 핵심 인사를 한국으로 초청하여 우리나라 사례의 우수성을 실제로 체험하게 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신뢰를 강화해 온 결과이다.

최장혁 전자정부국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우리나라 전자정부지만, 수출로 이어지기까지는 물리적인 거리, 언어적 장벽, 글로벌 IT 공룡들과의 경쟁 등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라고 말하며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이 중요하며, 행정안전부는 페루 사례와 같은 범정부적 협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