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조명래 환경부장관 “승차공유, 경유차 제한 필요”모든 승차공유 서비스가 11인승 경유차 모델만 사용, 대기오염 우려
국립환경과학원은 보고서를 통해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29%를 경유차가 배출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환경일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타다’를 비롯한 승차공유 서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운송수단으로 활용 중인 11인승 카니발 등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을 규제하겠다는 것이다.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현안보고에 출석한 조 장관은 “대기관리권역법 개정을 통해 타다(승차공유 서비스) 차량의 경우에도(경유차라면)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기적으로는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이나 친환경 차량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타다와 같은 승차공유 서비스에서 경유차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발언에 조 장관이 동감 의사를 표한 것이다.

승차공유 서비스에 주로 활용되는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경유차 모델밖에 없다. 타다는 이 모델을 1000대 이상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시범운행을 시작한 ‘파파’와 운행을 앞둔 ‘차차 밴’ 서비스에도 같은 차종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민주당은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법 제28조(특정 용도 자동차 경유차 사용 제한)를 개정해 ‘운전자를 함께 알선하는 형태의 자동차 대여사업’인 승차공유 서비스에도 경유차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올해 4월 국회를 통과한 해당 법률은 국민 건강 보호 차원에서 2023년 4월부터 화물차와 어린이 통학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한편 경유차는 정부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서 대표적인 규제 대상이다. 2017년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유종별 단위당 환경피해비용은 ▷경유가 867.2원/ℓ ▷휘발유 406.8원/ℓ ▷액화석유가스(LPG)가 207.9원/ℓ이다.

앞서 국립환경과학원도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보고서를 통해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29%를 경유차가 배출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