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환경부 전기오토바이 보급, 해마다 실적 미달2016∼2018년 계획의 73% 보급… 2022년 5만대 보급 실패 우려
전기오토바이는 200만원에서 350만원 사이에서 유형·규모, 성능별로 차등해서 지원한다.

[환경일보] 환경부가 대기질 개선,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전기오토바이 구매보조금 지원 사업을 하고 있으나, 해마다 목표 달성에 실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환경부는 전기오토바이 6710대를 보급하기로 했으나, 4881대 보급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가 2017년 9월 미세먼지 관리 종합 대책에 따라 2022년까지 전국에 5만대를 보급하기로 계획했던 것을 감안하면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환경부가 작년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한 결과 58개 세부과제 중 44개 과제는 차질 없이 이행 중이나, 전기오토바이 보급 확대 과제를 비롯한 14개 과제는 지연 또는 지연우려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기오토바이는 200만원에서 350만원 사이에서 유형·규모, 성능별로 차등해서 지원하며, 국비와 지방비 5:5 비율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올해 책정된 예산은 250억원이고, 추경에는 12억5000만원이 편성됐다.

오토바이는 미세먼지 유발 물질인 질소산화물을 소형 승용차의 6배나 배출한다. 연료가 완전연소 되지 않아 유해 성분을 다량 배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추경에도 관련 예산들이 편성된 만큼 환경부와 지자체가 협조해 이동수단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토맨 2019-07-14 12:46:33

    보조금 국민혈세 줄줄샙니다... 그리고 수입업체들 배불려줌... 중국이랑 같은모델이 두배 비쌈;; 전기오토바이 하고싶어도 2년뒤 베터리 보증 끝나는데 베터리 성능도 줄겠지만 새로 구매 하려면 베터리가 100만원인데 누가 전기오토바이 살까요? 얼마안하는 오토바이를 가격뻥튀기 하고 보조금 받고도 엄청 남겨먹는놈들 조져요 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