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감수성 강조 명칭 변경‘the Disabled’에서 ‘Persons with Disabilities’
공단은 인권 보호 등 사회적 가치를 강조하는 정부방침과 국제적 트렌드,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영문 명칭 변경을 추진했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공단 핵심가치인 장애감수성 중심의 기관 운영을 위해 기관 영문 명칭을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에서 ‘Korea Employment Agency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장애인을 의미하는 ‘the Disabled’는 장애를 강조하고 집합적 성격인 반면, ‘Persons with Disabilities’는 장애보다는 개인을 강조하며 개별적 권리를 중시하는 의미로, UN장애인권리협약(Convention on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UN인권고등판무관 장애위원회(United Nations Human Rights 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Committee on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등 국제기구에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2020년 공단 창립 30주년을 맞이해 공단 명칭부터 체질까지 장애감수성으로 무장한 장애인고용 전문기관으로 탈바꿈해 사람 중심의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되겠다는 조종란 이사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단은 이번 영문 명칭 변경을 통해 장애인 개인별 맞춤서비스 제공에 공단의 역량을 더욱 집중해 대국민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최근 국제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나라 장애인고용 제도를 아시아 및 남아메리카 등에 벤치마킹 사례로 전파하는 등 장애인고용 전문기관으로서 국제적 트렌드를 선도하려는 강한 의지도 표명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공단이 장애인의 인권 감수성이 높은 포용적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장애인 고용이라는 공공성 실현과 사회적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더욱 혁신하고 도전해 국제적으로 신뢰받는 장애인 고용서비스 전문기관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