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초등학생 생존수영 교육, 강화된다서영교 의원, '학교체육진흥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최근 잇달아 발생한 선박 침몰사고로 인해 생존수영 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초등 생존수영 교육의 원활한 진행과 내실화를 위한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 갑·더불어민주당)은 1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학교체육진흥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번 개정안은 ▷학교의 장이 학교체육 활성화를 위해 취해야하는 조치에 생존수영 교육의 활성화 부분을 추구하고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학생의 체육활동을 위해 확충해야할 기반시설에 수영장을 명시해 법적근거를 마련했다.

서 의원은 법안 추진배경에 대해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교육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교육과정에 도입되었지만, 형식적인 교육내용, 턱없이 부족한 시설 등 여전히 보완해야할 점이 많다”고 말하며 “내년부터 생존수영 교육 대상이 확대됨에 앞서 생존수영 교육을 내실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에서도 생존수영 교육 의무화 계획을 밝히고 점차 확대해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초등 생존수영 교육 확대'를 선정한 가운데, 개정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추진에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법안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조승래, 신창현, 송갑석, 박홍근, 윤일규, 전재수, 정세균, 이훈, 서삼석, 임종성, 정재호, 전현희, 위성곤, 송영길, 김상희, 심기준, 제윤경, 김종민, 박광온, 김영춘, 김병욱, 어기구 의원 등 23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