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군포시,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 전 세계에 알려미국 스마트시티 Expo에 초청받아 우수 사례 발표

[군포=환경일보]장금덕 기자=군포시가 지난 10~12일 미국 워싱턴D.C. 월터.E.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GCTC(Global City Team Challenge) Expo(주제:Smart and Secure Cities and Communities Challenge)’에 초청받아 군포시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소개했다.

군포시 미국 스마트시티 엑스포 참가 <사진제공=군포시>

미국 국가표준기술원(NIST)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프로그램인 GCTC는 전 세계 100여개 도시, 200여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로 IoT/CPS(사물인터넷/가상물리시스템) 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군포시는 전국 지자체에서 유일하게 정식 초청을 받아 이번 미국 GCTC Expo에 참가, 교통부분에서 국내 최초로 IoT기술을 접목․운영 중인 군포시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 관련 설명을 주제 발표해 큰 관심을 받으며 대한민국의 스마트시티 위상을 전 세계에 알렸다.

시가 주제 발표한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은 모든 교차로를 IoT 무선통신기술로 제어․운영하며, 주요 도로의 지․정체 감소 및 탄소저감 효과 등 탁월한 경제적 효과가 입증된 시스템이다.

또한 국내 최초로 교통신호정보데이터를 경찰청 중앙교통정보센터에 성공적으로 연계․운영하는 등 4차산업 혁명시대의 자율주행차 서비스 시행을 완벽히 대비 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군포시는 오는 10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ITS 세계대회, 11월 스페인에서 열릴 스마트시티 세계대회에 적극 참가, 국제 스마트시티 기술 동향을 학습하는 동시에 군포시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강철하 교통과장은 “군포시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은 미국 GCTC Expo에서 앞서가는 기술력으로 전 세계에 소개됐다”며 “앞으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군포시가 우리나라 스마트시티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금덕 기자  jkk040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