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거리예술축제 자원활동가 모집해외공연팀 지원, 공연현장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환경일보]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서울시 대표축제인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를 이끌어 갈 자원활동가인 ‘길동이’ 242명을 8월18일(일)까지 모집한다.

‘길 위에서 움직이는 사람들’이라는 뜻을 가진 ‘길동이’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10월3일~6일)의 해외공연팀 지원, 공연현장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하게 된다.

‘길동이’는 축제에 대한 관심 있는 만 18세 이상이면 국적에 상관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집 분야로는 ▷해외공연팀 지원(40명) ▷전문가 프로그램(8명) ▷사진·영상(14명) ▷놀이 프로그램(40명) ▷공연현장 운영(140명) 등 총 5개의 분야로 나눠 접수받는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출발해 2013년부터 거리예술 장르로 특화된 서울특별시의 대표 축제다.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세부적으로는 ▷해외공연팀 지원 분야는 해외 공연팀의 수행 통역과 일정관리를 담당하고 ▷전문가프로그램은 아티스트 라운지와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 활동을 담당한다. 두 분야는 외국어 가능자를 우대한다.

또한 ▷사진영상 분야는 곳곳에서 진행하는 축제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 편집하고 ▷놀이 프로그램’은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수많은 시민이 동시다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끝으로 ▷공연현장 운영 분야는 축제 현장과 사전 행사(리허설), 공연 진행을 맡는다.

서류심사와 인터뷰 심사를 거친 최종 합격자는 9월7일(토)에 열리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들에게는 활동 티셔츠와 활동 물품, ID카드와 축제 기간 내 식사가 제공되며 축제가 종료된 후에는 자원활동시간 인증서가 발급된다.

또한 활동이 우수한 길동이에게는 서울특별시장과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의 표창장이 수여된다.

한편 서울거리예술축제는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출발해 2013년부터 거리예술 장르로 특화된 서울특별시의 대표 축제다.

올해는 10월3일(목)부터 6일(일)까지 4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세종대로 등 서울의 주요 거리 곳곳에서 연극, 무용, 시각예술, 서커스, 연희, 비보이 등 다양한 공연과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놀이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거리예술분야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는 서울거리예술축제 지난해엔 4일간 국내외 총 46개 작품을 통해 88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여한 바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서울거리예술축제는 단순한 관람을 넘어 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축제를 지향하는 만큼 시민 자원활동가 ‘길동이’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5년 이상 지속 참여한 시민들도 많을 만큼 길동이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나이, 국적, 직업에 구애받지 말고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