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오리온, ‘예감 화덕칩’ 출시장수브랜드 ‘예감’ 재해석, 젊은층 위한 스낵 재탄생
오리온 ‘예감 화덕칩’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오리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오리온은 화덕에 구워 더 가볍고 바삭한 식감의 신개념 감자 스낵 ‘예감 화덕칩’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리온은 기존 감자 스낵과 차별화된 식감을 선보이기 위해 석판을 부착한 화덕 생산라인을 새롭게 구축하고 수백 번의 테스트를 거친 끝에 최상의 맛과 식감을 구현하는 예감 화덕칩을 선보이게 됐다.

예감 화덕칩은 화덕의 열이 반죽 속까지 전도돼 더욱 바삭하게 구워지면서 기름기는 빠져 더 담백하다. 특히 가볍게 씹힌 뒤, 입 안에서 사르르 사라지는 ‘시크한 식감’은 기존 과자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최근 젊은층 사이에 유행하는 레트로 스타일의 ‘감자사라다맛’과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의 ‘머쉬룸파스타맛’ 두 가지로 출시된다.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도 “가벼운 식감이 중독성을 불러일으킨다”, “기존 예감과 또 다른 매력”, “와인∙맥주랑 잘 어울릴 듯” 등의 호평을 받았다고.

오리온은 1.3mm 안팎 두께의 얇은 생감자 스낵 ‘포카칩’과 국내 최초 네 겹 스낵 ‘꼬북칩’ 등 새로운 식감의 스낵을 선보이며 식품업계 식감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꼬북칩은 풍부하고 바삭한 식감과 독특한 모양으로 출시하자마자 히트 상품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예감 화덕칩은 장수브랜드 예감을 젊은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춰 차별화된 맛과 식감으로 트렌디하게 재해석한 제품”이라며 “전에 없던 독특한 식감과 중독성 강한 담백한 맛은 부담 없이 즐길 스낵을 찾는 젊은층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