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올여름은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에서열기구 체험, 킹카누 원정대, 2019 한강 빌리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

[환경일보] 한강의 수상에는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한강 킹카누 원정대는 12명까지 동시 탑승이 가능한 킹카누를 타고 반포대교와 잠수교를 넘나들며 반포한강공원의 야경을 물위에서 감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7월19일(금)~8월18(일)까지 매일 총 4회 운영되며 반포한강공원 서래나루에서 진행되며, 폭염시간대를 피해 주간 1회, 야간 3회 (10:00, 18:00, 19:30, 21:00) 운영된다.

킹카누 원정대 프로그램은 성인 기준 이용료가 1만9000원이며 사전 온라인 예약을 통해 참가 가능하다. 12인까지 수용 가능하므로 온 가족이나 단체가 함께 즐길 수 있다.

한강 킹카누 원정대는 12인까지 수용 가능하므로 온 가족이나 단체가 함께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한강몽땅’의 전통적인 수상프로그램인 ‘한강 줄배타기’는 7.19.(금)~8.18.(일)까지 매일 양화한강공원 선유보행로 상류에서 진행된다.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 가능하며 주중에는 12:00~19:00, 주말에는 10:00~19:00까지 운영된다.

1919년 마포나루 장터를 콘셉트로 한 ‘2019 한강 빌리지’는 한강유역의 12개 지자체와 자치구가 공동으로 협력해 진행하는 의미있는 프로그램이다. 7월19일(금)~7월21일(일) 3일간 17시부터 여의도한강공원 이벤트광장을 다양한 지역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한마당으로 꾸민다.

올해는 제천시, 춘천시, 하남시, 강화군, 마포구, 송파구, 진도군, 인제군, 정선군, 양구군,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부여군이 참여한다.

‘2019 한강 빌리지’는 한강유역의 12개 지자체와 자치구가 공동으로 협력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진제공=서울시>

진도군과 인제군의 수상 퍼포먼스, 송파 길놀이, 정선 아리랑 등의 공연과 각 지역의 특색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과 전시 등 풍성한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특히 공연 무대의 배경을 달로 꾸민 ‘만천명월’은 사진 명소로도 눈길을 끌 예정이다. ‘2019 한강 빌리지’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현장에서 참가 가능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