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식용곤충 ‘고소애’, 암환자 면역력 향상에 효과농진청, 고소애 이용 암환자 대상 면역력 개선 확인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식용 곤충 고소애(갈색거저리)가 암 수술 환자의 영양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갈색거저리로 만든 식용곤충 고소애를 장기간 복용하면 수술 받은 암 환자의 영양 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고 17일 밝혔다.

고소애는 2016년 3월 일반 식품 원료로 인정돼 다양한 식품에 쓰이는 식용곤충이다. 영양성분은 단백질 53%, 지방 31%, 탄수화물 9%로 단백질과 불포화 지방 함량이 높다.

농진청은 “이 곤충은 항치매, 항암활성, 항염증, 모발 촉진, 항비만, 항당뇨 효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농진청은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과 고소애를 활용한 병원 식사, 영양 상태, 면역에 대한 임상 연구를 진행했다. 수술 후 3주 동안 고소애 분말을 먹은 환자와 기존 환자식을 먹은 환자를 비교했다.

그 결과 고소애식(食)을 먹은 환자는 기존 환자식을 먹은 환자보다 평균 열량 1.4배, 단백질량은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근육량은 3.7%, 제지방량은 4.8% 증가했다. 환자의 영양 상태 지표도 더 좋았다.

췌담도암과 간암 환자 109명을 수술 직후부터 퇴원 후까지 2개월간 면역과 체질량 지수 등을 측정한 결과, 고소애를 먹은 환자군은 건강한 세포막의 상태를 나타내는 ‘위상각’ 변화량이 2.4% 높았다.

면역세포 가운데 ‘자연살해세포’와 ‘세포독성 T 세포’ 활성도 역시 고소애를 먹은 환자군에서 각각 16.9%, 7.5% 늘어났다.

농진청은 “가루로 된 고소애는 먹기도 간편하다”며 “필수아미노산과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아 적은 양으로도 필요한 영양을 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