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휴가철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7월19일부터 기동 청소반 및 무단투기 단속반 운영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깨끗한 피서지를 만들기 위한 여름철 피서지 쓰레기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산하기관인 국립공원공단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 등 관계기관에 이번 관리대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에 협조를 구했다.

먼저 전국의 지자체는 7월19일부터 8월31일까지 기동 청소반을 운영해 피서지에 쓰레기가 쌓이지 않도록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지자체별로 주요 피서지에 이동식 분리수거함과 음식물쓰레기 수거전용용기를 추가로 갖출 예정이다.

또한 국립공원공단과 각 지자체는 올해 피서철에 국립공원, 해수욕장, 산, 계곡 등 지역특성을 고려해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반(전국 4000여명 단속반원 투입 예상)을 편성·운영하고, 경찰과 공조해 공공질서 위반행위 단속을 병행한다.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반은 특히 무단투기가 주로 발생하는 야간시간대 노상 술자리 후 쓰레기 투기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휴가철 행락 중에 발생한 쓰레기를 버리는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소각, 매립, 투기 형태별로 최대 1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지난해 여름휴가철에 부산 등 10개 시도에서는 3354명의 단속반원들이 2785건의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적발했으며, 총 2억8987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국립공원공단과 각 지자체는 올해 피서철에 국립공원, 해수욕장, 산, 계곡 등 지역특성을 고려해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반을 운영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지자체, 한국철도공사, 한국도로공사 등과 함께 철도역사, 고속도로, 휴게소, 고속버스터미널, 기차역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와 피서지・행락지를 중심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을 집중 홍보하기로 했다.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은 분리배출의 핵심 4가지 방법(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을 토대로 자원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페트병, 캔 등을 분리해 배출하는 것이다.

한편 환경부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내 손안의 분리배출’을 운영하며, 쓰레기 분리배출에 대한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답변하고 있다.

‘내 손안의 분리배출’은 안드로이드, 애플 등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분리배출’로 검색하면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부 권병철 폐자원관리과장은 “올해 여름철 휴가에는 모든 국민들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쓰레기를 줄이고 되가져가기, 올바르게 분리배출하기 등을 실천하여 깨끗하고 아름다운 피서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