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신비로운 생명과학 배우는 ‘생생 체험’농진청, 19일 한우연구소에 대관령 지역 초등학생 초청
생식세포 관련 실습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는 19일 해발 800m 고지 대관령 지역에 사는 초등학생 50여명을 초청, 첨단 과학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학생들에게 생명과학을 접할 기회 제공은 물론, 국가 연구기관과 지역 내 교육 기관의 소통을 위해 마련했다.

대관령초등학교, 도성초등학교, 횡계초등학교 3개 학교에서 5학년과 6학년 학생들이 참여한다.

‘동물 생명의 신비’ 과학 체험은 학생들이 생명과학에 호기심을 갖고 과학자의 연구 활동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세미나실에서 현미경 조작법과 DNA 추출 방법, 실험실 안전 수칙 등을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춰 설명한다.

실험실에서는 첨단 장비로 DNA를 추출해 관찰한다. 또 소의 생식 세포를 채취하고 난자와 정자의 수정 장면을 살펴본다.

김현기 대관령초등학교 교사는 “지난해 참여할 때 DNA를 처음 본 아이들이 무척 신기해하던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며 “지역 학교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첨단 과학을 많은 아이들이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이런 행사가 앞으로 더욱 확대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만희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장은 “미래 우리나라 주역인 아이들이 과학에 관심을 갖고 조금씩 이해하면서 꿈을 키워가도록 용기를 북돋는 체험의 장으로 키워가겠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지역 교육 기관과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