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해양환경공단, 유해해양생물 갯끈풀 제거사업 박차국내 갯끈풀 면적 99% 이상 차지하는 강화지역 제거 실시
갯끈풀 제거 작업 전경 <자료제공=해양환경공단>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갯벌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는 유해해양생물인 갯끈풀에 대한 금년도 제거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갯끈풀은 빠른 번식력으로 갯벌을 육지화하고, 저서생물과 칠면초 등 우리나라 토착생물의 서식지를 파괴해 해양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유해해양생물이다.

공단은 지난 2016년 강화도 갯끈풀 시범제거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강화도, 서천, 영종도, 신도, 대부도, 진도 등 국내 갯끈풀 서식지 6개소에 대해 모니터링 및 제거작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갯끈풀 확산을 방지하고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금년도 갯끈풀 제거사업은 국내 갯끈풀의 99% 이상이 서식하고 있는 강화도 지역의 갯끈풀 제거사업을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7월중 1차 줄기 제거작업을 마친 후 10~11월경 2차 줄기 제거작업 및 일부구역의 뿌리제거 작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금년 강화지역 갯끈풀 제거 면적은 1,2차를 합쳐 약 5만6000㎡이며 이중 일부 구역은 재증식율이 낮고 폐기물 처리가 필요 없는 것으로 시험조사에서 확인된 ‘갯벌 뒤집기 방식’(줄기제거 후 뿌리째 갯벌에 뒤집어 놓는 방식)을 적용하고, 2017년부터 시작된 갯끈풀 제거효과 분석을 위해 정밀 생태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갯끈풀 제거작업시 필요한 인력은 지역주민을 고용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확산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갯끈풀 제거 및 관리를 통해 갯벌과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며, 2023년까지 갯끈풀 서식면적을 현재의 50% 수준으로 줄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