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독일 태양광 6월 단일 최대 발전원 기록재생에너지가 전체 전력의 52% 차지, 태양광은 19%

[환경일보] 지난 6월 태양광 전기가 독일 총 전력생산량의 19%를 차지하면서 최초로 독일의 최대 발전원으로 기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에너지 전문 매체인 RenewEconomy는 7월11일자 ‘Solar was biggest source of electricity in Germany in June’ 기사를 통해 “독일이 지난 6월 태양광이 월 최대 단일전력 발전원이 된 놀라운 기록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태양광이 6월 한달(전력 생산의) 19%를 차지했으며, 총 전력 중 재생에너지전력 비중을 52%까지 끌어올렸다”고 보도했다.

6월 한 달간 태양광 발전량은 7.18TWh이고 풍력발전 등 총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19.27TWh였다.

독일 2019년 6월 전력 발전원 구성 차트 <자료제공=에너지전환포럼>

같은 기간 원전 발전량은 전체 전력량의 12%(4.59TWh)를 차지했으며 나머지는 갈탄, 가스화력등의 전기로 이뤄졌다.

RenewEconomy는 “비교적 저렴한 전력 도매가와 높은 탄소 비용 덕분에 갈탄의 발전량(output)이 7TWh를 조금 넘는 양으로, 최근 수준보다 40% 줄어든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것 또한 흥미로운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상반기 독일 전력 46% 재생에너지

독일 에너지 분석가 브루노 부르거는 재생에너지 전력이 상반기 독일 전력 생산량의 총 46%를 차지한 올해 첫 6개월 동안 이러한 변화를 감지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풍력과 태양광 전력은 증가한 반면, 갈탄과 무연탄 발전량은 모두 20% 이상 감소했다.

일사량이 적은 편인 독일에서(한국보다 평균적으로 약 30% 가량 낮음) 태양광이 최대 발전원이 되었다는 점은 독일에서 매우 의미 있는 기록이다.

독일은 6월 한달 전력 생산의 19%를 태양광이 차지했으며, 총 전력 중 재생에너지전력 비중을 52%까지 끌어올렸다.

2022년 원전 제로를 앞둔 독일은 성공적인 에너지효율화 정책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인해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목표치(2020년 재생에너지 전력비중 35%)를 초과달성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발전단가가 비싸던 2000년대 초기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통해 재생에너지발전원이 시장경쟁력을 가지게 됐으며, 최근 유럽 전역에서 탄소세를 비롯한 탄소발전원에 대한 추가 비용부담 움직임이 석탄발전량의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낮 시간대 전력소비를 담당하는 태양광발전원의 지속적인 확대와 함께 북해 해상풍력발전 본격 개발로(풍력발전이 재생에너지 발전원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2018년 기준 20.4%) 재생에너지발전원이 기존 발전원을 대체해 나가면서 올 초에 일명 탈석탄위원회가 권고한 2038년 석탄발전 제로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환경산업기술원, 하나은행과 녹색금융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