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출판·인쇄업 폐업신고 이젠 한 곳에서 해요한 곳에서 신고 가능한 업종 53개로 확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는 자영업자 등의 폐업신고 시 세무서(사업자등록 관청)와 시군구청(인·허가 관청) 중 한 곳만 방문해 처리할 수 있는 폐업신고 간소화 대상 업종을 49종에서 53종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번 확대 업종은 출판·인쇄업, 안경업소, 치과기공소 등 4종으로 그동안 세무서와 시군구청을 각각 방문해 폐업신고 했으나 앞으로는 한 곳만 방문하면 돼 민원인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들 추가 업종을 ‘어디서나 민원처리제 운영지침’(행정안전부 예규)에 반영·고시해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같이 통합폐업신고를 시행하는 경우 민원인들의 비용절감액이 연간 14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53개 업종의 연간 폐업신고 건수 약 20만 건 중 30%를 통합폐업신고하는 것으로 산정한 수치다.

아울러 통합폐업신고 업종 확대와 함께 제도 활성화를 위한 홍보도 병행한다. 기존에 시행중이던 폐업신고 간소화 업종의 서비스 이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총 폐업신고 약 20만 건 대비 1만 1천여 건으로 약 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와 국세청은 통합폐업신고 이용률 제고를 위해 관계부처와 각 세무서·시군구 홈페이지에 통합폐업신고 처리절차를 게시하고 업종 유관단체 등에도 제도를 적극 홍보하도록 하며, 민원실에 신고 서식(‘사업자등록 및 인․허가 관련 통합폐업신고서’)을 상시 배치해 담당공무원이 폐업신고를 하려는 민원인들에게 적극 안내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폐업신고 간소화 업종 확대를 통해 해당 자영업자들의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공공서비스의 개선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혁신을 적극추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