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녹색당, 영풍석포제련소 수사 확대 촉구경북 봉화 현장 방문 “영풍그룹 핵심부까지 수사 대상 확대해야”

[환경일보] 8월10일(토) 녹색당원과 시민들 100여명이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석포제련소 현장을 방문했다.

전국 각지에서 온 녹색당원들은 영풍석포제련소 현장에 1시간 가량 머무르며 1공장 앞에서 임덕자 집행위원장(영풍제련소 공대위)의 현장설명을 들었다.

그리고 최근 드러난 물환경보전법 위반, 배출측정치 조작 등 영풍석포제련소의 각종 불법행위를 규탄하고 영풍석포제련소를 궁극적으로 폐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녹색당원들은 이번 현장방문을 계기로 영풍석포제련소의 현실을 전국에 알리고, 영풍석포제련소 문제를 전국적인 이슈로 만들어나갈 것을 결의했다. <사진제공=녹색당>

1시간 가량 영풍석포제련소 현장에 머무른 녹색당원들은 “1시간 정도 머물렀는데도 목이 따가울 정도”라며 “영상으로 본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반응들을 보였으며, 제련소 주변을 둘러보면서 오염의 심각성을 공유했다.

현장을 방문한 녹색당원들은 이번 현장방문을 계기로 영풍석포제련소의 현실을 전국에 알리고, 영풍석포제련소 문제를 전국적인 이슈로 만들어나갈 것을 결의했다.

녹색당은 9월에는 영풍석포제련소 문제해결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서울에서 개최하는 등 전국당 차원에서 영풍석포제련소에 관한 활동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이미 지난 8일에는 서울 영풍문고 앞에서 정당연설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녹색당은 전국당 차원에서 영풍석포제련소에 관한 활동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사진제공=녹색당>

현장을 방문한 하승수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녹색당은 영풍석포제련소의 불법행위에 대해 영풍그룹 핵심부까지 수사를 확대할 것을 검찰에 촉구하는 한편, 각종 오염에 대해 범정부차원의 조사를 요구해나갈 것”이라며 “조업정지 처분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촉구하고 영풍석포제련소의 폐쇄방안까지 공론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