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광복절, 전국에 ‘비’ 내린다제10호 태풍 크로사, 15일 오후 동해상으로 진출

[환경일보]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14일 오후(12~15시) 동해안(강원남부, 경북북부)에 비가 시작되고, 저녁(18~21시)에는 동해안을 비롯한 경상도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후 15일 새벽에는 중부지방과 전라도, 오후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으나, 내륙에는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14일 오후(12~18시)에는 대기하층의 바람의 수렴과 일사에 의한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중부내륙과 전라도를 중심으로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8월15일 낮 기압계 모식도 및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 <자료제공=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13일(화) 15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의 속도로 서북서진 하고 있으며, 강도 강(최대풍속 시속 126㎞(초속 35m)) 크기는 중형(강풍반경 약 430㎞)으로 발달하고 있다.

앞으로 태풍은 점차 북상해 15일(목) 아침에 일본 규슈 동쪽을 지나 상륙 후 오후에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울릉도‧독도가 영향권에 놓이게 된다.

이후 우리나라 상층(고도 약 5㎞ 이상)에 형성되는 강한 남서풍을 만나 일본 삿포로 북쪽 해상으로 빠르게 북동진한 후, 17일 오후에 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태풍이 15일 낮에 일본 육상을 지나면서 세력이 약화되고, 16일(금)에는 바닷물 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26℃ 이하) 동해상을 지나면서 급격히 약해질 전망이다.

태풍이 동해상에서 점차 북동진해 멀어짐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에서 벗어나 제주도와 전라남도는 15일 오후(12~15시) 비가 그치겠고, 중부지방은 저녁(18~21시)에 그치겠으며, 동해안은 밤(21~24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14~15일)은 ▷강원영동, 경북북부동해안, 울릉도‧독도 50~150㎜(많은 곳 250㎜ 이상) ▷경상도(경북북부동해안 제외), 강원영서 20~60㎜(많은 곳 경북남부동해안 100㎜ 이상) ▷15일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서해5도에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광복절 연휴 날씨 전망. <자료제공=기상청>

한편 15일 새벽~오후에는 태풍의 가장자리에 들어 높은 지형을 따라 수증기가 상승해 비구름이 더욱 강해지는 강원영동과 경북북부 동해안은 시간당 20~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고, 많은 곳은 25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5~16일 태풍의 경로와 가까운 경상해안, 강원영동을 중심으로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72㎞(초속 20m)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울릉도‧독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30m 내외), 그 밖의 내륙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시속 36㎞(초속 10m)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14일 밤에 남해동부 먼바다부터 물결이 점차 높아져(3m 이상), 15~16일에는 동해상을 중심으로 물결이 최대 6m 이상 높게 일겠고, 만조기간까지 겹치면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어 해수 범람 및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