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유‧도선 안전관리 국민이 함께 챙긴다국민안전현장관찰단 41개소 125건 개선사항 발굴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일반 국민들로 구성된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의 올해 상반기 현장 안전관리 참여를 통해 총 125건(41개소)의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시정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현장관찰단은 일반 국민(승객)의 관점에서 선박의 운항관리와 선착장 시설의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으며, 개별 활동으로 73건(23개소), 행안부 주관 중앙합동점검(2회) 참여로 52건(18개소)의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이 발굴한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구명조끼, 구명부환(뗏목) 등 구명장비를 덮개를 씌운 채 관리하고 있어 즉시 사용이 가능하도록 관리방법을 개선했고, 부두 부잔교 출입통제에도 불구하고 차량이 진입해 차량통제 안내문을 설치하도록 했으며, 페인트‧시너 등 위험물을 보관소에 잠금장치 없이 보관하고 있어 잠금장치를 하도록 했다.

이 밖에도 선내 금연구역에서의 흡연행위를 발견해 안전요원이 순찰을 강화하도록 했고, 승객이 탑승하면서 승객의 신분을 확인하지 않는 사례가 있어 반드시 신분을 확인하도록 했으며, 객실 내 파손된 의자를 수리하고 객실 내 노후 안내 게시물을 교체하도록 했다.

또한 수범사례도 다수 발굴했는데 유선 상부갑판에 이중난간을 설치해 추락 사고를 예방하고, 출항 전 구명조끼 착용 시연에 승객 직접 참여를 유도했으며, 선착장의 자동차 추락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진입 방지턱을 설치하도록 했다.

아울러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개별 활동과 더불어 중앙합동점검,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제시와 개선과제 발굴에 참여하게 된다.

안영규 행정안전부 안전관리정책관은 “8월 막바지 휴가철 및 가을철 성수기에 유‧도선 이용객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현장 점검을 더욱 더 강화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