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사료용 청보리 품종 ‘유진’ 보급 시작목 넘김 부드러워···쓰러짐에 강하고 수량 많아
청보리 ‘유진’ 황숙기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사료용 청보리 품종 ‘유진’을 보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유진’ 품종은 거친 일방망에 비해 까락이 퇴화한 부드러운 삼차망으로 소가 잘 먹는다. 또 추위와 쓰러짐에 강하며 수량도 많다.

초장은 99cm이며, 건물수량은 단위 면적당(ha) 12톤으로 기존에 육성한 삼차망 ‘유연’보다 5% 많다.

조단백질 함량은 10.6%이다. 소화가 되는 영양소 총량(TDN)은 69.1%로 ‘유연’ 보리에 비해 높으며, 젖산 함량은 높고 초산과 낙산이 적어 사일리지 품질도 좋다.

‘유진’ 재배 시 종자 파종량은 단위 면적당(㏊) 220kg이 필요하며, 중북부 산간지방을 제외한 전국에서 재배가 가능하다. 물빠짐이 좋지 않은 곳은 피하는 것이 좋다.

종자 구입을 원하는 농가는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문의하면 된다.

이점호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육종과장은 “삼차망 청보리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보급종이 없어 종자를 구하지 못한 농가가 많았다”며“이번 ‘유진’의 보급으로 사료 재배 농가는 조사료 수량을 늘리고, 축산 농가는 영양가 높은 조사료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