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한-중 전문가 ‘약용작물 산업 발전 전략’ 논의20·21일 중국서 학술토론회···연구 협력 체계 강화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한국과 중국의 약용작물 산업 발전을 위해 20일과 21일 이틀간 중국 지린성 창춘시에서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를 연다.

이 토론회는 두 나라의 약용작물 연구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해 해마다 한국과 중국에서 번갈아가며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농진청과 중국농업과학원(CAS) 외에 한국약용작물학회, 중국특산학회가 주관하고 정부와 대학, 산업체 등 약용작물 관련 연구자 100여명이 참석한다. 또 한국과 중국의 대표 약용작물 학회 간 업무협력 협약(MOU)도 맺는다.

토론회에서는 ‘주요 약용작물의 대량 증식 기술 개발과 산업화’라는 주제로 6건의 주제 발표와 30여건의 포스터 발표가 이뤄진다.

1부에서는 ▷약용식물의 가공공정에 관한 연구(중국 천진대학 고문원 교수) ▷대한민국 백삼의 간 기능 개선 신소재 개발(한국 국제인삼약초연구소 표미경 박사) ▷약용식물 2차대사 생리생태 연구(중국 길림농업대학교 양려민 교수)에 대해 발표한다.

2부에서는 ▷감초 교잡종 국외 자생지와 유통 감초 기원 동정(농촌진흥청 구성철 박사) ▷약용작물의 마이야르 반응 제품 연구(중국 농업과학원 특산연구소 리야 조교수) ▷황기 지상부를 이용한 건강 증진 기능성 소재의 개발(한국 강원대학교 임정대 교수)에 대해 다룬다.

이어지는 종합 토론 시간에는 두 나라 약용작물 연구 관계자들이 각국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우수 약용작물 국제화‧산업화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장재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장은 “이번 학술토론회는 나고야의정서 시행에 따른 한‧중 두 나라간 연구 협력 체계를 더 단단히 하고, 우리 약용작물의 산업화를 앞당기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