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풋귤, 피부 보습력 향상·주름 개선 효과피부 보습 18% 좋아지고 주름 10% 줄어
풋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제주대학교와 임상시험을 통해 덜 익은 귤(풋귤) 추출물의 피부 보습력 향상과 주름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20·50대 여성 54명에게 풋귤 추출물을 첨가한 화장품 시제품을 4주간 사용하게 한 결과, 하루에 2번씩 바른 참가자들은 사용 전보다 보습 상태가 18%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름은 의료기기(3D 피부 촬영장치)로 주름을 측정했더니 눈가 6.5%, 이마 10%가량 줄어들었다.

시제품의 유효성 평가에 대한 설문 결과, 참가자 모두 보습·눈가 주름 개선·이마 주름 개선 항목에서 ‘보통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피부 자극 시험에서도 시제품과 원료 모두 피부 자극이 없었다.

풋귤 추출물을 넣은 화장품 시제품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진청에 따르면 풋귤 추출물은 다 익은 귤보다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이 최대 2.3배 많다. 항산화, 항암, 항염증 효과가 있는 플라보노이드 성분도 최대 3.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질 세포 대상 연구에서는 1% 풋귤 추출물을 처리했더니 주름과 탄성에 영향을 주는 히알루론산은 40%, 각질 세포 간 단단한 결합으로 피부를 촉촉하게 하는 필라그린은 18% 증가했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를 특허 출원했으며, 관련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