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아삭아삭 맛있는 ‘열무’ 레시피①국립농업과학원, 열무골뱅이무침 조리법 소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열무는 ‘어린 무’를 뜻하는 ‘여린 무’에서 유래했다.

특유의 부드럽고 시원한 맛과 아삭한 식감 때문에 여름에 자주 먹는 식재료이다.

조리법으로 열무 골뱅이무침을 소개한다.

열무골뱅이무침 <사진제공=국립농업과학원>

▷주재료 : 통조림 골뱅이(1캔), 열무(50g), 진미 오징어채(50g), 실곤약(1봉=200g)

▷부재료 : 양파(½개), 당근(¼개), 대파(20cm)

▷양념장 : 설탕(1큰술), 고춧가루(2큰술), 식초(2큰술), 간장(2큰술), 통조림 골뱅이 국물(3큰술), 다진 마늘(1작은술), 올리고당(1큰술), 연겨자(1작은술), 고추장(1½큰술), 참기름(2큰술)

▷양념 : 식초(1큰술), 참깨(약간)

1. 골뱅이는 한입 크기로 썰고, 열무는 5cm 길이로 썰고, 양파, 당근, 대파는 얇게 채 썬다.

2. 끓는 물(3컵)에 식초(1큰술), 실곤약을 넣고 1분간 데쳐 건진 뒤 찬물에 씻어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

*TIP! 실곤약에 식초를 넣어 데치면 곤약 특유의 비린 맛을 제거한다.

3. 양념장을 만든 뒤 진미 오징어채를 넣어 버무리고 5분간 숙성한다.

*TIP! 진미채를 먼저 양념장에 버무리면 맛이 배어 나와 감칠맛도 올라가고 진미채도 부드럽다.

4. 열무, 당근, 양파, 골뱅이를 넣어 고루 버무린다.

5. 그릇에 담아 대파채를 올린 뒤 참깨를 뿌리고 데친 실곤약을 곁들여 마무리한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