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일자리 창출 박차에스케이텔레콤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협약식 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왼쪽)과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오른쪽)이 협약서 서명 후 기념사진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 에스케이텔레콤(주)(대표이사 박정호)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14시 공단 조종란 이사장과 에스케이텔레콤(주)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이 참석한 가운데 에스케이텔레콤 본사(서울 중구 소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는 양질의 장애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조기설립에 공동의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

금번 협약 체결은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창출에 노력하고 있는 에스케이그룹 측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이번 에스케이텔레콤(주)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은 다시한번 국내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불을 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공단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에스케이텔레콤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은 “이번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협약으로 장애인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기여할 것이며, 에스케이텔레콤의 기술, 비즈니스 영역에서 새로운 아이템 발굴 공모 등을 통하여 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다양한 직무를 발굴하여 지속적인 채용을 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과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행복모아(에스케이하이닉스 자회사) 준공을 통해 대규모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는 공단과 에스케이는 지난해 11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협약”을 새롭게 체결하고, 에스케이그룹 전 계열사에서 장애인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실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2019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죽어가는 가을 속 마지막 발악, 국화
[2019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
죽어가는 가을 속 마지막 발악, 국화
문희상 의장, 한돈 사랑 캠페인 참석문희상 의장, 한돈 사랑 캠페인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