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경산시, 일본 수출규제 따른 합동대응반 운영지역기업 피해 최소화 유관기관 연계
경산시청 전경 [사진제공=경산시]

[경산=환경일보] 김희연 기자 =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기업지원 대책 마련을 위한 합동대응단을 구성,운영한다.

경산시는 현재까지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일본 의존도가 높은 제조장비 및 부품소재의 수입 지연에 따른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지역 유관기관 합동대응단을 구성하여 피해기업 현황 조사 및 기관별 지원시책 안내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경산시는 중앙 및 경북도의 수출규제 대응 특별자금 지원 시 수출피해 기업에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경산시와 경산상공회의소, 경산산업단지관리공단 등 3개소에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는 한편, 지난 9일부터는 경산시와 경일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영남대 등 지역 5개 대학으로 구성된 ‘일본수출규제대응 특별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일본정부가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함에 따라 우리 지역 기업에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지역 유관기관과 함께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관련 기업체와 함께 철저한 준비와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이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은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방문 또는 전화로 피해신고를 접수할 수 있다.

김희연 기자  kimhy372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