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농촌복지 사회 실현, 희망청도 건설한다‘제3차 농촌살리기 정책포럼’ 개최, 농업단체 대표 및 청년농업인 등 100여명 참석
제3차 농촌살리기 정책포럼 참석자들 <사진제공=청도군>

[청도=환경일보] 김희연 기자 =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21일 농업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농촌복지사회로 가는 길, 삶의 질 향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각 분야별 전문가, 농업단체대표, 청년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농촌살리기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농촌살리기 정책포럼은 심각한 인구감소와 지역 공동체의 붕괴 등 농촌이 처한 문제의 실체와 원인을 규명하고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가 포럼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동필 전 농식품부장관과 오창균 대구경북 연구원장이 공동대표를 맡아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포럼 기조강연에서 정명채 한국농촌희망재단 이사장은 “농업인의 의료보장과 노인복지 기능강화, 농어촌 교육여건과 주거환경 개선 등 농촌복지 서비스를 증진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포럼 공동위원장을 맡은 이동필 경상북도 농촌살리기 정책자문관은 “1인당 GDP 3만불시대에도 우리 국민의 삶의 질은 OECD 35개 회원국중에서 29위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농촌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보건복지, 교육여건, 경제활동·일자리, 문화여가, 환경·경관 등 농어촌 서비스 기준 전 분야에 걸친 실태와 문제를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체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농민이 잘 살아야 청도군이 잘살고, 사람이 돌아오는 행복한 청도군이 될 수 있다는 사명감으로 억대농가 2천호 육성 및 농가경영 안정을 위한 지원 확대, 귀농정착지원, 청년창업농육성지원 등으로 잘사는 농촌, 행복한 농촌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정부와 자치단체, 기관·단체와 농업인이 함께 힘을 모아 환경 변화에 슬기롭게 극복해 새로운 농촌 변화의 시대에 더불어 잘사는 희망청도 건설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희연 기자  kimhy372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