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시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도시’ 구축미래 에너지전환, 신재생에너지 4대 추진전략 및 15대 추진과제 수립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는 유재수 경제부시장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8월22일 제16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시민들이 주도해 내용을 만들고, 정책 실효성 확보를 위해 실행 가능한 목표치로 설정한 상향식 에너지정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시민단체, 학계, 기업 등 민간 전문가 50명으로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해 정책방향과 목표 등을 설정했으며, 시민공청회, 시민아카데미, 타운홀 미팅, 청년토론회, 간담회 등을 20여 차례 개최하는 등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계획(안)을 마련해 에너지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쳤다.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 <자료제공=부산시>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은 정부 정책의 기본방향과 정합성을 유지하면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충실히 반영했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사고 및 경주(2016년 9월)‧포항(2017년 11월)지진 이후 안전한 에너지에 대한 시민의 요구를 반영했다.

정부 정책방향인 재생에너지 전력자립률 확대로 선진국형 에너지구조 전환 추진에 따른 지자체의 역할 수행하고, 4차 산업혁명기술의 접목을 통해 에너지분야에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창출을 추진한다.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에서 제시하는 부산의 미래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도시, 부산’ 이다.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 <자료제공=부산시>

이를 위한 정책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을 2030년 20%, 2050년 50%, 에너지효율화를 2030년 18%, 2050년 34%로 설정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4대 전략과 15대 중점과제를 선정했다.

4대 전략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 ▷에너지신산업 육성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 등이다.

첫 번째 전략인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분야는 ▷도시형 태양광 보급 ▷해상풍력 조성 및 실증 ▷수소연료전지 보급 ▷해양에너지 개발 등 4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임야 등 설치가능 유휴부지가 부족한 우리 시의 특성을 고려해 건물형․지붕형 태양광을 중심으로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농지활용 태양광 등 도시형 태양광을 적극 보급하고, 267MW(2022년)→1027MW(2030년) →1998MW(2050년)로 확대한다.

청사포에 조성 중인 지역 최초의 고정식 해상풍력을 기반으로 풍황이 풍부한 동부산과 서부산권에도 고정식 해상풍력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 실증을 통한 기술축적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보급확대 등 해상풍력 조성 및 연구개발에 주력해 41MW(2022년)→ 295MW(2030년)→ 1406MW(2050년)로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차세대 먹거리창출을 위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맞춰 에코델타시티에 조성 중인 신도시·산업단지에 대용량 연료전지를 보급하고, 가정·상가 등에도 소형 생활형 연료전지 보급을 추진해 47MW(2022년)→ 331MW(2030년)→ 623MW(2050년)로 확대 설치한다.

해양수도 부산의 특성을 살려 해상태양광, 부유식 풍력, 조류 등 신기술 실증을 통해 해양에너지 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이러한 정책으로 현재 165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용량을 2030년 1665MW, 2050년까지 4039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두 번째 전략인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분야는 ▷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 보급 ▷산업 및 수송부문 에너지 효율화 ▷민관 에너지절약 생활화 등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발광 다이오드(LED), 에너지 저장장치(ESS) 보급, 전력수요 반응 자원시장 참여 확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지능형전력망 구축 등을 통해 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를 적극 보급하고, 기업 에너지진단과 시설개선,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 대중교통 활성화 등 산업․수송부문의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또 에너지 시민절약 실천공모사업, 에너지 홈닥터 확대, 시민단체 주도로 에너지절약 캠페인 등 민·관 에너지절약을 생활화를 적극 지원한다.

이러한 정책을 통해 2030년 18%, 2050년 34%를 에너지 효율화를 달성해 최종 에너지 기준수요 683만8000toe(2030년), 727만5000toe(2050년)를, 최종 에너지목표 수요 629만2000toe(2030년), 592만6000toe(2050년)로 각 8%, 18%를 절감한다.

세 번째 전략인 ‘에너지신산업 육성’분야는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육성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BIPV), 부유식 등 신기술 연구개발(R&D) 실증 ▷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해양수소에너지 생산거점 조성 ▷부산통합에너지센터 설립 등 5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시장에 안정적 안착을 위해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을 ▷2030년 130개 ▷2050년 300개를 발굴․육성하고, 부산의 특성을 살린 건물형 태양광과 부유식 해상풍력 등 신기술에 대한 연구투자와 실증을 통해 대내·외 경쟁력 강화를 선도해 나간다.

상용화센터 등 인프라 구축해 지역 인력양성을 통해 선순환구조를 만들고,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첨단기업 유치로 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를 2023년 인프라 구축하고, 2030년에 조성 완료한다.

미래수소경제를 뒷받침할 부산의 해양환경에 특화된 수소생산, 저장·운송기술을 개발해 해양수소에너지 생산거점을 조성한다.

그리고 산하기관에 분산된 에너지업무를 통합 개편해 연구개발, 에너지정책 수립,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에너지산업 육성 전문기관인 부산통합에너지센터를 2023년까지 설립해 시민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네 번째 전략인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분야는 ▷민관 거버넌스 운영 ▷부산 에너지 시민헌장 제정 ▷시민참여형 발전사업 활성화 등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에너지 정책결정과 의견수렴과정에 민간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시민아카데미 등 시민전문가 양성과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민관 거버넌스 운영을 강화한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에너지 시민헌장을 제정해 시민의 권리와 의무 등 5개 실천의지를 담았으며, 초안 작성에서 완성까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시민주도형 시책으로 에너지전환에 대한 사회적 가치 공유와 시민실천의지를 결집한다.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공공기관 유휴뷰지를 활용한 발전수익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시민펀드형, 협동조합형으로 공익형 시민참여형 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신재생에너지 비전 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국비·시비·민자 포함 6700억원, 2030년 4조4000억원, 2050년 12조8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2030년 3만2000명, 2050년 11만9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예상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미래 에너지전환은 이제 전 세계적으로 선택이 아닌 필수며, 원전 일변도의 에너지정책을 점진적으로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친환경에너지로 다변화해 부산을 깨끗하고 안전한 클린에너지도시로 만들어 가겠으며,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