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평화시장 공장을 재현한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1960~1970년대 ‘평화시장’은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 1층은 판매점, 2~3층은 봉제공장이 있어 하나의 건물에서 생산과 유통이 동시에 이뤄지는 구조였다. ‘평화시장’의 영향으로 이후 동대문 일대에는 거대 의류 유통상가가 연이어 들어섰고, 1970년대에는 내수시장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평화시장 공장 기록사진 <사진제공=서울시>

국내 패션산업의 출발점이 된 동대문 ‘평화시장’의 1960~70년대 모습을 재조명하는 기획전시가 열린다.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 분관 청계천박물관은 8월23일부터 11월24일까지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을 무료로 개최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