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주관 가축인공수정사 시험 11월 시행전북 전주서···12월엔 실기 시험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이 오는 11월 시행된다.

필기시험은 11월16일, 실기시험은 12월14일 전북 전주의 중학교 두 곳에서 나눠 치른다.

가축인공수정사는 가축의 인공수정과 생식기 관련 질병 예방, 품종 개량 등을 맡는 전문 인력이다. 시험에 합격하거나 축산산업기사 이상이면 면허를 취득할 수 있다.

시험 과목은 ▷축산학개론 ▷축산법 ▷가축전염병예방법 ▷가축번식학 ▷가축육종학 ▷가축인공수정실기까지 모두 6과목이다. 필기와 실기 중 어느 과목도 40점미만이 없어야 하며, 평균 60점 이상이면 합격이다.

시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10월8일부터 농진청과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형규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치러지는 시험인 만큼 내실 있는 시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한국인공수정사협회, 대학, 관계 공무원 등 축산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위원회’를 열고 시험 일정과 과목 등을 확정했다.

2017년 개정된 ‘축산법’에 따라 지난해부터 농진청이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을 주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모두 612명이 응시해 143명이 최종 합격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